[보도자료] 최태선 교수·김준하 교수,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신입 회원 선임

 


<
출처 : / 2015-01-08 >

 

최태선 교수(정회원)·김준하 교수(준회원)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신입 회원 선임

 - 최태선 교수…3차원형상 복원, 디지털 영상처리 등 관련 연구 업적 인정
 - 김준하 교수…해수담수화 공정최적화 기술, 수질오염 추적 표준모델 개발 등 실적 탁월 

최태선+김준하 교수

                                                    (왼쪽부터) 최태선 교수와 김준하 교수

 

 

지스트(GIST광주과학기술원) 기전공학부 최태선(63) 교수와 환경공학부 김준하(44) 교수가 국내 과학기술 분야의 대표적 석학단체인 한국과학기술한림원(원장 박성현) 2015년도 신입 정회원과 준회원으로 각각 선임됐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기초과학 연구의 진흥 기반을 조성하고 우수한 과학기술인을 발굴활용해 정책 자문을 통한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과학기술인들의 단체이다.

 

□ 정회원으로 선임된 최태선 교수는 미국 뉴욕 주립대 스토니부룩캠퍼스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지난 1996지스트에 부임했으며, 비접촉식 삼차원 형상복원, 디지털영상 분석 및 정합, 미세물체 정밀영상측정, 의료영상 컴퓨터진단시스템, 위성영상정합 및 복원 연구 등에 주력해 왔다.

 

   특히 국제전기전자학회(IEEE) 2000년에 수여한 서드 밀레니엄 메달(Third Millennium Medal)을 비롯해 2003대한전자공학회 해동상, 2009년 한국정보기술학회 우수연구자상을 수상하는 등 교육과 연구 부문에서 탁월한 실력과 성과를 인정받아 왔다.

 

□ 준회원으로 선임된 김준하 교수는 미국 캘리포니아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지난 2004지스트에 부임했으며, 지금까지 100여편의 국내외 논문 출간을 통해 물환경 관리 및 수()처리 공정 분야의 새로운 연구들을 개척해 오고 있다.

 

   특히 수계별 특이성을 가진 박테리아와 형광물질을 이용해 한국형 수질오염 추적 표준모델을 개발해 수계모니터링 및 모델링 분야의 새로운 방법론을 확립하고, 이를 통해 비점오염원 예측에 관한 연구를 수행했다.

 

   김 교수는 해수담수화 기술의 국산화와 핵심기술 개발 및 연구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했으며, 국내 기업에 관련 기술을 이전해 해외 플랜트 수주에 직접적으로 기여했다.

 

   2010년 환경부장관 표창과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상(국가연구개발사업 우수성과 100선 선정)을 비롯해 2012지스트 교육상을 수상하는 등 교육과 연구 부문에서 탁월한 실력과 성과를 인정받아 왔다.     <>